배동성 이혼 '섹스리스 부부'…"관계 없는지 오래" 고백 충격

2013-07-22 16:07:16

배동성 이혼, 섹스리스 부부 과거발언

개그맨 배동성 부부가 이혼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진 가운데, 이 부부의 과거 발언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배동성의 전 아내 안현주는 여성지 '스타일러 주부생활' 8월호 인터뷰를 통해 지난 3월 결혼 22년 만에 이혼하게 된 사연을 밝혔다. 그동안 두 사람은 학비, 생활비 문제로 2011년 한국에 들어와 같이 산 지 1년 만에 별거를 시작했고, 결국 올해 3월 이혼하게 된 것.

배동성 부부의 파경 소식이 알려지자 이들의 과거 발언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배동성 부부는 2011년 2월 SBS '자기야'에 출연해 오랜 기러기 생활로 인해 부부관계가 없음을 털어 놓았다.

당시 안현주는 "스킨십 없이 지내던 젊은 시절 때 자신을 방치하기까지 한 그 때부터 그녀는 하숙집 아줌마가 된 것 같았다"며 "이제는 스킨십 등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또 안현주는 2012년 SBS '좋은 아침'에 출연해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밝혔다. 당시 방송에서 "우울증이 오면 갑자기 무기력증이 오게 된다. 변비도 겪었다"는 그녀는 "어느 날 남편 앞에서 보란 듯이 술을 마셨다. '나 이렇게 힘들어. 외로워'란 뜻이었다. 그런데 배동성은 '너 정신과 치료를 받든지 알코올중독 치료를 받아라'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한편 안현주는 '스타일러 주부생활'과의 인터뷰에서 "이제 더 이상 '배동성의 아내'로 살고 싶지 않다. 우리는 쇼윈도 부부였다"라며 "배동성은 지난 2001년부터 10년간 기러기 아빠로 지냈고, 나는 세 아이를 데리고 미국에 나가 있으면서 결혼 생활의 반가량을 떨어져 살았다"고 고백했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