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쿵' 체육시간]청량원더스, 운동도 학교생활도 최고인 비결

2017-01-12 08:24:38



아이들의 심장이 '쿵쾅쿵쾅' 뛰는 시간이 있습니다. 가슴이 '콩닥콩닥' 뛰면서 기다려지는 시간이 있습니다. 즐겁게 뛰면서, 우리를 알아가고, 배려를 배우고, 올바른 인성을 기르고, 꿈을 키워가는 시간. 우리들이 만들어야 한 진정한 '학교체육 시간'입니다.



스포츠조선이 교육부,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학교체육중앙지원단과 함께 그런 '심쿵' 체육시간을 찾아 나섰습니다. 일선 선생님의 열정, 아이들의 관심과 참여, 그 속에서 만들어지는 학교체육의 '롤모델'을 만나봅니다.

물론 아직 완전한 시간은 아닙니다. 그 시간을 향해 한걸음씩 더 내딛는 시도입니다. 이러한 발걸음이 모여 진정한 '심쿵' 체육시간이 만들어질 것입니다.

자~, 우리들의 '심쿵' 체육시간, 그 수업을 만나러 갑니다. <편집자주>

가는 날이 장날이다. 한동안 포근하던 날씨가 하룻밤 사이에 확 바뀌었다. 기온이 순식간에 영하로 뚝 떨어졌다. 걱정이 앞섰다. 매서운 추위에 어린 학생들이 동아리 활동을 정상적으로 소화할까 싶었다.

기우였다. 인천 연수구에 위치한 청량중학교에 도착한 순간, '화끈한' 기(氣)가 느껴졌다. 회색 유니폼의 청량중 야구 동아리 '원더스' 선수들은 차가운 바람 앞에서도 아주 씩씩하게 뛰었다. 추위는 아무 문제가 되지 않았다.

포수인 (김)현규는 "친구들과 야구를 하는게 즐거워요. 야구를 하면 스트레스가 풀려요. 재미있기에 피곤한 것도 모르고 하죠"라고 환하게 웃었다. 아이들은 영하의 날씨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수비, 타격 훈련을 이어갔다.

2013년 창단한 '원더스'는 최근 매서운 상승세를 타고 있다. 2015년과 2016년 연속으로 전승을 달리며 전국대회 정상에 우뚝 섰다. 지난해 10월에는 제9회 전국학교 스포츠클럽 연식야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쾌거를 거뒀다. 순수 아마추어 팀의 성적이라고는 믿기지 않는다.

더욱 놀라운 것은 아이들의 학교생활이다. 주장 (박)상천이는 학교 내 '안전지킴이'를 하고 있다. 아침 일찍 등교해 친구들의 안전을 책임지고 있다. 부주장 (정)지혁는 전교 부회장이다. 이도현 담당 선생님은 "소위 '문제아'로 불리던 학생이 있었다. 그 친구가 '원더스' 활동을 통해 엇나간 길에서 돌아섰다"고 귀띔했다. 야구는 물론이고 학교생활까지 '최고'인 학생들. 그 비결은 무엇일까.

아이들과 선생님은 한 입 모아 '자율성'이라고 말했다. 청량중에는 학생들이 직접 만들고 행하는 원더스만의 독특한 시스템이 있다.

첫 번째는 '플레잉코치' 제도다. 아이들은 돌아가면서 타격, 수비, 피칭 등 포지션별로 그룹을 만들어 친구들에게 훈련 방법을 전달한다.

이도현 선생님은 "우리팀에는 엘리트 선수가 없다. 결국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 스스로 해야한다"며 "아이들에게 책임감을 심어주기 위해 자율 시스템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물론 플레잉코치가 다른 친구들과 비교해 눈에 띄게 야구를 잘하는 것은 아니다. 플레잉코치는 친구들에게 하나라도 더 알려주기 위해 야구 영상도 보고 책도 읽으면서 '열공'한다. 아이들은 플레잉코치 역할을 통해 야구 실력도 쌓고, 배려심도 키우고, 리더십도 기르는 1석3조 효과를 누린다.

또 한 가지는 '벌점 제도'다. 아이들은 스스로가 정한 규칙을 어길 경우 벌점을 받는다. 학업성적이 떨어지거나, 맡은 일에 소홀할 경우 등이 벌점 대상이다. 벌점이 10점을 넘어가면 훈련은 하되 정식 경기에서는 제외되는 등 '자체' 벌칙을 받는다.

그야말로 부원들이 하나부터 열까지 스스로 만들어가는 '원더스' 활동. 아이들의 만족도도 최고다.

주장 상천이는 "'원더스'는 야구를 좋아하는 친구들이 모여있는 곳이에요. 관심 분야가 같다 보니 자연스럽게 친해졌죠. 처음에 동아리 활동을 할 때는 대부분 모르는 아이였거든요. 그런데 3년을 같이 하다 보니 이제는 둘도 없는 친구 사이가 됐죠"라고 자랑한다.

'원더스' 활동을 통해 얻은 것은 우정만이 아니다. 상천이는 "야구부 활동을 하면서 얻은 게 정말 많아요. 일단 체력이 좋아졌고요, 배려심도 생긴 것 같아요. 특히 2016년에는 주장을 한 만큼 리더십도 생기지 않았을까 기대해요"라며 웃었다.

부주장 지혁이의 미소도 환하다. 지혁이는 "솔직히 야구부도 하고 부회장도 하려니 힘든 점이 있어요. 그런데 야구를 하면 스트레스가 풀리거든요. 좋아요"라고 엄지를 들어 올린다.

사실 지혁이에게는 야구부가 더욱 특별한 이유가 있다. 지혁이는 최근 사춘기를 겪었다. 우울한 기분이 드는 게 한 두 번이 아니었다. 그러나 야구 덕분에 어려움을 이겨냈다. 지혁이는 "'원더스' 생활을 한 뒤 마인드가 긍정적으로 바뀌었어요"라며 웃었다.

박종진 교장선생님은 "체육은 하나의 생활이다. 아이들이 몸을 제대로 움직이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며 "특히 '원더스' 아이들은 야구를 통해 배려와 협동을 배운다. 야구부 활동에서 자연스럽게 배우는 것이 있다. 돌아보면 늘 운동이 있어야 한다. 체육은 교육보다 생활"이라고 강조했다.

자율성을 바탕으로 야구도, 학교생활도 무엇 하나 놓치지 않고 최고의 순간을 즐기는 우리 아이들. '원더스'는 매서운 추위도 막을 수 없는 뜨거운 열정이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