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어지는 KIA의 선발고민. 정용운. 또 1회 강판.

2017-08-12 19:18:32

KIA 정용운. 사진제공=KIA 타이거즈

KIA 타이거즈 좌완 정용운이 또다시 1회를 넘지 못했다.



정용운은 12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홈경기서 선발등판했지만 아웃카운트 1개만을 잡고 6실점이나 하는 부진 속에 조기강판됐다.

1회초 선두 박용택에게 빗맞힌 내야안타를 내주면서 불안했다. 2번 이천웅에겐 우측 2루타를 맞아 무사 2,3루. 위기가 오자 제구가 흔들렸다. 3번 로니에겐 볼넷을 허용해 무사 만루의 큰 위기를 맞았다. 4번 양석환을 3루수앞 땅볼을 유도해 홈에서 3루주자를 잡아 첫 아웃카운트를 잡았다.

하지만 더이상 아웃카운트를 잡지 못했다. 5번 정성훈에게 좌전안타를 맞아 첫 실점을 했고, 이어진 1사 만루서 채은성에게 2타점 중전안타를 허용했다. 0-3. 이어 강승호에겐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스리런포를 얻어맞았다. 순식간에 0-6이 됐다.

다음 유강남에게 또 안타를 맞자 어쩔 수 없었다. 이대진 투수코치가 나와 홍건희를 구원투수로 올렸다.

정용운은 지난 1일 광주 kt전에서도 1회초 아웃카운트 2개만을 잡고 8실점을 하며 강판됐었다. 선발 로테이션에서 한번 빠지면서 지난 8일 광주 넥센전서 중간계투로 나섰을 때는 3⅓이닝 동안 1안타 무실점의 호투를 해 이번에 다시 선발로 나왔다. 하지만 다시 초반에 무너졌다.

임기영이 부진으로 2군으로 내려간 상황에서 정용운까지 무너지며 KIA로선 선발 로테이션에 큰 고민이 생겼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