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뇌물' 이재용, 정장에 굳은 표정 48일만에 재판 출석

2017-10-12 11:00:07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게 뇌물을 제공하거나 주기로 약속한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고법에서 열린 항소심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7.10.12 pdj6635@yna.co.kr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48일 만에 구치소를 벗어나 외부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 부회장은 12일 서울고법에서 열리는 항소심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이날 오전 9시 36분께 법무부 호송차를 타고 서초동 법원종합청사에 도착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제공하거나 주기로 약속한 혐의 등으로 지난 8월 25일 징역 5년을 선고받고 수감된 이래 48일 만이다.
이 부회장은 1심 재판 때와 마찬가지로 이날도 수의를 입지 않고 흰색 셔츠에 정장 차림이었다. 손에는 노란색 서류 봉투를 들었다. 긴장한 듯 굳은 표정에 얼굴은 이전보다 다소 수척해 보였다.
이 부회장의 항소심 재판은 지난달 말 시작됐지만, 정식 공판이 아닌 준비기일이라 이 부회장 등 피고인들은 법정에 나오지 않았다.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각각 서울동부구치소와 서울남부구치소에 수감된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실장과 장충기 전 차장도 이 부회장에 앞서 법무부 호송차를 타고 법원에 도착했다.
두 사람도 수의가 아닌 정장 차림이었다.
항소심 방청객들은 이날 오전 6시부터 법원 청사 내에서 줄을 서며 대기했다. 재판은 서울고법 312호 중법정에서 열리며 일반인은 32자리가 배정됐다.




sa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