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습 드러낸 '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질문세례에 묵묵부답

2017-10-12 14:08:25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여중생을 살해한 '어금니아빠'의 딸 이모(14)양이 1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위해 서울 중랑구의 병원에서 서울북부지법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7.10.12 pc@yna.co.kr

세간을 경악하게 한 '어금니 아빠' 사건의 공범 이모(14)양이 처음으로 언론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양은 1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그간 입원해 있던 병원에서 서울북부지법으로 이동하며 취재진 앞에 잠시 멈춰 섰다.
이양은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파란 담요를 덮은 채 휠체어를 타고 나왔다. 경찰이 휠체어를 밀었다.
고개를 푹 숙인 이양은 '수면제를 친구에게 왜 줬는지, 친구가 숨졌다는 것을 언제 알았는지, 집에서 나갔다가 돌아온 이후 왜 친구를 찾지 않았는지, 아빠가 친구에게 하는 행동을 봤는지' 등 이어지는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
이날 오전 10시 15분께 법원에 도착한 뒤와 심사를 마치고 오전 11시 30분께 나온 뒤에도 '친구가 숨진 것 언제 알았는가', '혐의 인정하는가', '심사에서 무슨 말 했는가' 등의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이양은 오전 11시께부터 약 30분 동안 심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양은 지난 1일 아버지 이영학(35)씨가 중랑구 자택에서 살해한 자신의 친구 A(14)양의 시신을 강원도 영월 야산에 유기하는 것을 도운 혐의(사체유기)를 받고 있다.
이양은 A양 살해에는 직접 가담하지 않았으나 아버지가 시신을 가방에 실어 차로 옮기는 것을 거들었고 유기 현장에도 동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버지의 지시로 A양에게 수면제를 건넸으며, A양이 수면제에 취해 집에서 잠들어 있는 중에 외출했다가 돌아와서는 친구를 찾지 않았다는 점 등도 조사에서 드러났다.
이양은 지난 5일 수면제를 과다 복용한 상태로 검거돼 병원에서 치료받으며 조사를 받아왔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결정 날 전망이다. 이양은 심사를 마치고 다시 병원으로 향했다.
경찰은 이양의 건강 상태를 살펴본 뒤 추가 조사를 벌여 이씨의 범행 상황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알려졌다.
아버지 이씨는 지난 8일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은 이씨가 살해 사실도 인정함에 따라 살인 혐의도 더해 조만간 이씨를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jk@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