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비디오 판독에 일방적으로 우는 롯데

2017-10-12 11:32:07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2017 KBO 리그 준플레이오프 3차전이 1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렸다. 1회초 무사 1루 롯데 김문호 타석때 1루주자 전준우가 포수 김태군의 1루 견제에 세이프 판정을 받자 NC 1루수 스크럭스가 덕아웃에 비디오 판독을 요청하고 있다. 비디오 판독 결과 아웃으로 번복됐다. 창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10.11/

이번 준플레이오프 특징 중 하나는 비디오 판독 결과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는 점이다.



1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비디오 판독이 승부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 지가 다시 한번 명확하게 드러났다. 롯데는 1회초 공격에서 톱타자 전준우가 3루 내야안타로 출루했다. 기록상 안타였지, 사실 NC 3루수 박석민의 실책이나 다름없었다.

헌데 전준우는 다음 타자 김문호 타석때 포수 견제사로 아웃됐다. 볼카운트 2스트라이크가 선언된 뒤 NC 포수 김태군이 1루수로 송구, 전준우를 태그아웃시켰다. 투수-포수-1루수로 이어지는 NC 수비진의 중계가 일품이었다. 전준우는 2루 스타트 제스처를 취하다 재빨리 슬라이딩했다. 박근영 1루심의 첫 판정은 세이프였지만, NC측의 비디오 판독 요청 후 판정이 번복됐다. 만일 전준우가 계속 살아있었다면 경기 양상은 180도 달라졌을 수 있다.

이번 준플레이오프 1~3차전, 3경기서 양팀의 비디오 판독 요청은 총 6번 있었다. 그러나 판독 결과는 모두 NC편이었다. 이날도 1회초 전준우의 태그아웃을 비롯해 2회초 강민호의 파울팁 삼진, 6회초 박헌도의 우익수 플라이 때 전준우의 홈 태그업 아웃 모두 NC의 손을 들어줬다.

앞서 지난 8일 부산에서 열린 1차전에서도 NC는 두 차례 비디오 판독 결과를 긍정적으로 만끽했다. 1회초 2사 3루서 스크럭스 타석에서 나온 롯데의 폭투때 박민우가 재빨리 홈을 파고들어 세이프된 것도 롯데측의 비디오 판독 요청 후 유지됐다. 선취점올 올린 NC는 연장 11회 접전 끝에 9대2로 승리했다.

포스트시즌과 같은 단기전에서는 실책, 팀플레이처럼 세밀한 부분에서 승부가 갈리는 경우가 많다. 비디오 판독 역시 승부에 큰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 이 점에서 보면 NC는 작은 부분부터 롯데를 압도하고 있다. 창원=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