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 테스트에 바빴던 김태군의 하루. 우천 취소에 웃은 NC

2017-10-12 17:32:14

11일 오후 경남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2017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준PO 3차전 경기가 열렸다. 6회 롯데 1사 만루에서 박헌도의 외야플라이 타구 때 3루주자 전준우가 홈으로 쇄도했으나 태그아웃을 당했다. 주먹을 쥐어보이고 있는 김태군 포수. 창원=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7.10.11

우천 취소로 NC 다이노스가 웃었다.



12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NC와 롯데 자이언츠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비로 순연됐다. 4차전은 13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양 팀 모두 우천 취소로 유리한 점이 있지만, NC에 더 반가운 소식이었다.

주전 포수 김태군의 컨디션 때문이다. 국가대표까지 경험한 김태군은 NC의 대체 불가 주전 포수다. NC 포수진의 선수층이 얇아 김태군은 매 시즌 많은 경기를 뛰어야 했다. 2015년 전경기(144경기), 2016년 134경기, 2017년 132경기를 소화했다. NC는 아직 확실한 백업 포수를 발굴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포스트시즌에선 김태군의 역할이 더욱 중요하다. 수비력이 가장 뛰어나기 때문에, 섣불리 대타 카드를 활용하기도 어렵다.

그런데 변수가 생겼다. 김태군이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예정돼있는 12일, 경찰청 야구특기자 집합 실기 테스트에 참가한 것이다. 테스트가 시작된 시간은 오전 8시 30분. 김태군은 전날 3차전이 끝난 뒤 곧바로 서울로 향했다. 치료를 마치고 떠난 시간이 오전 12시. 오전 4시 경 서울 숙소에 도착했다. 그리고 이날 테스를 마친 뒤 김포로 이동. 오후 2시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야구장에 도착한 시간은 오후 4시 30분 경.

체력적으로 지칠 수 있는 일정이었다. 김경문 NC 감독 이날 경기 전 "김태군이 테스트를 봐야 해서 어제 서울로 올라갔다. 그 쪽의 룰도 있으니 따라야 한다"면서 "지금 오고 있을 것 같은데, 피곤할 수 있어서 선발 출전시키긴 어렵다. 시간을 줘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감독은 "취소가 되면 좋은 것이다"며 내심 기대를 드러냈다.

당초 선발 최금강과 다른 포수가 호흡을 맞출 계획이었다. 김 감독은 "타순이 한 바퀴 돌고 나서 투입하는 방법도 있다"고 밝혔다. 포수는 단순히 수비 포지션 한 자리가 아니다. 투수의 성적을 좌우할 수 있는 중요한 위치다. 그동안 김태군이 주로 선발 출전했던 NC에 더욱 민감한 문제. 다행히 김태군이 빠진 선발 라인업은 쓰지 않아도 됐다. 행운의 비가 NC를 도왔다. 바쁜 하루를 보낸 김태군은 꿀맛 같은 휴식을 취할 수 있게 됐다.

창원=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