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가 강의시간 '여학생 마취제 납치' 발언…사실관계 조사

2017-10-13 10:09:41

부산의 한 대학교수가 강의시간에 여학생을 납치하고 싶으면 자신에게 와서 마취제를 받아가라는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대학 측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13일 A 대학의 익명 페이스북 페이지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B 교수가 수업 중에 마취제인 클로로포름의 경험담을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남학생들 혹시 여학생들 납치하고 싶으면 저한테 오세요. 저 클로로포름 한 말통을 소지하고 있습니다"라는 발언을 했다.
이 페이지 관리자를 거쳐 익명으로 글을 올린 재학생은 "교수님께서는 웃고 넘길 장난이라고 생각하시고 말하신 것 같은데 이건 장난이 아니고 범죄입니다"라고 말했다.
지난 12일 오후에 이 글이 게시된 이후 700건이 넘는 항의성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대학 측은 문제의 발언이 범죄를 조장할 수 있는 성인권 침해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고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대학 관계자는 "익명이 게시글이라 당사자를 파악하는 데에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구체적인 조사 이후에 징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itbull@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