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우천순연 4차전 최금강-린드블럼 선발 맞대결

2017-10-12 17:52:23

2017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1차전 NC와 롯데의 경기가 8일 오후 부산구장에서 열렸다. 3회초 1사 1루 NC 김성욱을 병살타로 처리한 롯데 린드블럼이 환호하고 있다. 부산=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7.10.08/

비가 준플레이오프 최대변수가 됐다. 선발 로테이션을 마구 휘저었다. 12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롯데 자이언츠-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비로 취소됐다. 하루 뒤인 13일 같은 장소에서 4차전이 펼쳐진다.



선발도 바뀌었다. 롯데는 박세웅에서 조쉬 린드블럼으로 선발을 바꿨다. NC는 최금강을 그대로 선발예고했다. 하루 휴식이 변화를 가능케 했다.

롯데는 박세웅 대신 조쉬 린드블럼을 내보낸다. NC는 최금강 대신 에릭 해커도 염두에 뒀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그대로 밀어붙이기로 했다. 린드블럼은 4일 쉬고 나오게 된다. 지난 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선발로 나선 바 있다. 린드블럼은 당시 6이닝 동안 106개의 볼을 던지며 5안타 2실점하며 퀄리티 스타트에 성공했다. 롯데는 1차전에서 연장 11회 7실점하며 2대9로 졌다. 린드블럼의 호투는 빛이 바랬다. 설욕 찬스다.

롯데는 박세웅이 아무래도 불안하다. 올시즌 생애 최고성적을 올렸지만 포스트시즌 경험이 없다. 후반기 들어 구위도 다소 하락했다. 이제 한 번만 지면 가을야구는 끝이다. 롯데는 우천취소된 12일 경기에서도 린드블럼을 불펜에 긴급 대기시키려 했다. 4일 휴식이면 선발기용을 고민할 이유가 없다.

NC는 여러가지를 고민했다. 1승의 여유, 준플레이오프를 통과할 경우 두산 베어스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 선발, 최금강의 롯데전 호성적 등. 사실 1승 여유가 있지만 안심할 수는 없다. 해커를 당겨쓸 수도 있었다. 린드블럼과 1차전에 맞대결을 했던 해커 역시 4일 쉬고 등판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12일 비가 흩뿌리는 상황에서 린드블럼과 해커는 간단한 캐치볼로 몸을 풀기도 했다.

NC는 해커 대신 최금강 카드를 냄으로써 만약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면 두산과의 1차전에 해커를 내는 것도 가능해졌다. 준플레이오프가 5차전까지 진행된다고 해도 해커 카드가 남아있다.

최금강은 롯데를 상대로 4경기에서 2승을 따냈다. 평균자책점은 3.78로 좋았다. 자신의 올시즌 성적(5승3패, 평균자책점 7.33)보다 나았다.

김경문 NC 감독은 고심끝에 최금강을 믿기로 했다. NC의 방망이가 터지기 시작한 점도 이런 선택에 힘을 보탰다. 최금강과 린드블럼의 활약에 준플레이오프 시리즈 전체 향방이 갈릴 것으로 보인다. 창원=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