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에 또 여성 지도자 탄생…새크라멘토, 부세크 코치 영입

2017-10-21 09:39:00

미국프로농구(NBA)에 또 한 명의 여성 코치가 나왔다.
NBA 새크라멘토 킹스는 21일(한국시간)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시애틀 스톰의 감독을 지낸 제니 부세크를 새 코치로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44살인 부세크 코치는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WNBA 시애틀 사령탑을 맡았으며 지난해 시애틀을 플레이오프까지 올려놓은 경력이 있는 지도자다.
이로써 이번 시즌 NBA에는 두 명의 여성 코치가 활약하게 됐다.
샌안토니오 스퍼스는 2014년 8월부터 베키 해먼(40)에게 코치 역할을 맡겼고, 해먼 코치는 2015년 서머리그, 올해 시범경기 등에서 감독대행 역할을 맡아 직접 남자팀을 지휘하기도 했다.
21일 댈러스 매버릭스와 경기부터 새크라멘토 벤치에 앉게 될 부세크 코치는 신진급 선수 육성을 맡는다.
NBA 여성 코치는 해먼이 가장 먼저고 2015년 역시 새크라멘토가 낸시 리버먼(59)을 코치로 기용한 전례가 있다. 부세크는 NBA에서 통산 세 번째 여성 코치가 됐다.
새크라멘토의 선수 육성 코치는 부세크까지 총 3명인데 그 가운데 한 명은 2006-2007시즌 국내 프로농구에서 뛰었던 필립 리치(37)다.
emailid@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