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유학생 인종차별 폭행한 영국인 10대 2명 검거돼

2017-10-21 09:42:50



한국인 유학생을 인종 차별해 폭행한 영국인 10대 용의자 2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영국 남부 도시 브라이턴을 관할하는 서식스경찰은 20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이 사건과 관련해 브라이턴 인근에 사는 17세와 16세 용의자를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크리스 빌 경감은 "피해자가 인종을 이유로 표적이 된 만큼 이번 사건을 증오 범죄로 다루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들 용의자는 지난 15일 밤 10시 30분께 브라이턴 중심가에서 현지 한국인 유학생 A씨(20) 얼굴을 샴페인 병으로 가격해 치아 1개가 부러뜨리고 10여 개가 흔들리는 상해를 입혔다.
당시 상황을 담은 동영상을 페이스북에 올린 A씨의 친구 B씨는 "그(가해자)가 내 친구 옆으로 병을 던지면서 상황이 시작됐는데 이유를 묻자 그가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말을 했다. 친구가 무시하고 그냥 가려고 했는데도 그는 계속 인종차별적 말과 몸짓을 했다"고 전했다.
이후 말다툼 과정에서 용의자 중 1명이 갑자기 샴페인 병으로 A씨의 얼굴을 가격했다. 당시 현장에는 이들 용의자 2명 이외 다른 영국인 10대 여성 용의자도 있었다.
한편 영국 내무부 자료에 따르면 인종차별에 의한 증오 범죄가 2015년 4만9천419건에서 2016년 6만2천685건으로 27%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jungwo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