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북상…제주 해상 풍랑특보, 육상 강풍 예비특보

2017-10-21 15:53:02

제주 해안 거센 파도[연합뉴스 자료사진]

태풍 '란'이 북상하면서 제주에 바람이 점차 강해지고 바다의 물결도 높게 일고 있다.





21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풍랑경보, 제주도 앞바다와 남해 서부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각각 발효 중이다.
육상에도 북동풍이 차차 강해져 22일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22일 새벽을 기해 제주도 산지·북부·동부에 강풍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대륙고기압이 남하하고 태풍 '란'이 일본 열도 쪽으로 북상함에 따라 기압 차가 커지면서 바람이 강해지고 해상 물결도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해상 기상상황 때문에 제주∼마라도, 제주∼우수영 항로 등의 여객선 운항이 통제되기도 했다.
기상청은 해상의 풍랑특보는 장기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항해하거나 조업하는 선박은 최신 기상정보를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태풍 '란'은 21일 오전 9시 현재 중심기압 925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51m의 매우 강한 대형 태풍으로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660㎞ 해상에서 시속 14㎞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란은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은 주지 않겠으며 오는 23일께 온대저기압으로 변질,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atoz@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