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만경강 AI 바이러스 '저병원성' 확진…이동제한 해제

2017-10-21 16:40:41

전북 익산 만경강 일대에서 검출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모두 전염성이 약한 저병원성으로 확인됐다.
21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이날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은 만경강 일대에서 채취된 야생조류 분변 시료 3건을 정밀검사한 결과, 전부 저병원성 AI 바이러스로 확진됐다고 농식품부에 통보했다.
이들 시료에서는 저병원성 H5N2·H6N2형 등이 분리됐다.
가금류에 치명적인 고병원성 AI 바이러스와 달리 저병원성 AI는 전염성이 약하고 폐사가 일어나지 않는다고 농식품부는 전했다.




전북도와 익산시는 AI 바이러스가 저병원성으로 확인되자 크게 안도하면서도 방역활동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도는 바이러스 검출 지역 반경 10㎞ 이내로 지정된 '야생조수 예찰지역'을 해제하고 가금류 사육농가에 대한 이동제한도 풀었다.
그러나 내년 5월까지 설정한 AI 특별방역기간 지침에 따라 축산농가에 대한 방역과 예찰은 지속할 방침이다.
익산시도 만경강 주변과 지역 축산농가에 대한 방역소독과 예찰 활동을 유지하기로 했다.
시는 철새가 축산농가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그물망을 설치하는 한편 철새도래지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shine@yna.co.kr
kan@yan.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