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CS] 벌렌더 괴력투로 휴스턴 기사회생…7차전 끝장 승부

2017-10-21 12:43:33

저스틴 벌랜더. ⓒAFPBBNews = News1

저스틴 벌랜드가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구했다. 승부는 이제 7차전에서 갈린다.



휴스턴은 2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 6차전에서 7대 1로 승리했다. 2승을 먼저 안고도 양키스에 3패를 당하며 탈락 위기에 몰렸던 휴스턴은 이날 승리로 3승3패,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리는데 성공했다.

저스틴 벌랜더의 역투가 빛났다. 벌랜더는 이날 7이닝 동안 5안타 8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승리 투수가 됐다.

휴스턴은 0-0 동점 상황이던 5회말 0의 균형을 깼다. 1사 1,2루 찬스에서 브라이언 맥켄의 1타점 적시타가 터졌다. 선취점을 낸 이후 계속되는 2사 만루에서 호세 알투베가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 휴스턴이 3-0으로 앞서기 시작했다.

양키스가 8회초에 1점을 만회하며 따라붙었지만, 휴스턴은 더 멀리 도망쳤다. 8회말 알투베의 솔로포에 알렉스 브레그먼의 2타점 적시타, 에반 게티스의 희생플라이 타점까지 보태 사실상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월드시리즈 진출팀은 7차전에서 결정된다. 휴스턴과 양키스는 22일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운명의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