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관 대표, 목줄 안 한 프렌치 불독에 물려 사망

2017-10-21 11:42:37



서울의 유명 한식당 대표가 이웃이 기르던 반려견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0일 JTBC에 따르면 한일관 대표 김모(53·여)씨가 지난달 30일 서울 압구정동의 한 아파트 단지 내 엘리베이터에서 목줄 안한 이웃집 개에 물려 사흘 만에 패혈증으로 숨졌다.

김 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패혈증이 생겨 지난 3일 패혈증으로 숨졌다.

패혈증은 바이러스나 곰팡이 등 미생물이 신체에 감염돼 심각한 염증 반응을 일으키는 질병이다.

사고 당시 프렌치 불독은 목줄을 하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의 유족 측은 견주(犬主)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