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논란' 김호곤 기술위원장, 23일 국감 출석한다

2017-10-21 13:48:27

유럽 원정 평가전과 코치진 후보 면접등을 마치고 신태용 축구 국가대표 감독과 귀국한 김호곤 기술위원장이 15일 오후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이달 7일 러시아에 2대4, 10일 모로코에 1대3 등 아쉬운 경기력 속에 평가전 2연패를 기록했다. 축구회관=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7.10.15/

'히딩크 논란'의 당사자인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국정감사에 뒤늦게 출석한다.



김 부회장은 23일 충남대에서 열리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하 교문위)의 국립대 및 국립병원에 대한 국정감사 때 증인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김 부회장은 13일 교문위의 문화체육관광부에 대한 국감에 증인으로 채택됐으나 해외 출장 일정 때문에 참석하지 못했다. 교문위의 국감은 23일 감사 1반과 2반으로 나눠 진행될 예정이다. 충남대에서 진행되는 국감에 나설 감사 1반 반장을 맡은 유성엽 교문위원장이 '불출석 증인의 일괄 출석'을 의결하면서 김 부회장도 포함됐다.

김 부회장은 30일 예정된 문체부에 대한 확인 국감 때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23일 출석 요청을 받자 참석하는 쪽으로 결정했다. 김 부회장은 축구대표팀의 러시아와 모로코와의 평가전에 이은 러시아 현지의 대표팀 베이스캠프 후보지를 둘러보느라 13일 국감에는 불참했다. 반면 히딩크 감독의 축구대표팀 사령탑 제안설을 둘러싸고 김 부회장과 '진실공방'을 벌였던 노제호 히딩크재단 사무총장은 출석한 바 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