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출국' 선동열 감독 "긴장하지 말고 평상시대로"

2017-11-14 07:12:32

14일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표팀이 출국했다. 야구대표팀은 일본 도쿄에서 일본, 대만과 경기를 펼친다. 출국장을 나서고 있는 대표팀.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7.11.14

"뜬 눈으로 밤을 지샌 것 같네요."



선동열호가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회 참가를 위해 14일 오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일본 도쿄로 떠났다. 대표팀은 15일 도쿄돔에서 간단한 적응 훈련을 하고, 16일 일본전을 시작으로 APBC 대회에 임한다.

"어제 잠을 한숨도 못잔 것 같다. 뜬 눈으로 밤을 지샜다"는 선동열 감독은 "이번 대회를 준비하면서 짧은 훈련 기간 동안 선수들이 의욕적으로 잘해줬다. 나나 선수들 대부분이 대표팀으로 맞는 첫 대회이기 때문에 좋은 경기를 하려고 한다"며 각오를 밝혔다.

13일을 끝으로 한국이 상대할 일본, 대만의 연습 경기도 모두 마쳤다. 연습 경기 내용을 보고받은 선동열 감독은 "다른 팀들도 우리랑 비슷한 상황인 것 같다. 시즌이 끝나고 한참 후에 모여서 훈련을 하다보니 컨디션이 다 올라오지는 않은 모습이다. 그래도 일본은 몇몇 투수들의 컨디션이 매우 좋고, 불펜 투수들도 상태가 좋더라. 결국 우리 젊은 선수들이 일본 투수들의 공에 어느정도 적응할까와 우리 투수들이 최소 실점으로 막아줘야 한다는 게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선동열 감독은 1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마지막 국내 훈련을 마친 후 선수들을 그라운드에 모아놓고 5분간 당부의 말을 전했었다. "긴장하지 말고, 평상시에 하던대로 하라. 자신감을 가지고 플레이하라"는 주문이 담겨있었다.

선동열 감독은 "내일 도쿄돔 훈련은 적응 훈련이 주를 이룰 것이다. 선수들의 컨디션을 마지막으로 점검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포공항=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