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경찰, 화물열차에 숨어있던 5살배기 '나홀로 난민' 구조

2017-11-15 07:51:50

이탈리아와 오스트리아 접경 지대에 자리한 브레너 기차역 [EPA=연합뉴스]

아프리카 출신의 다섯 살 배기 유아가 이탈리아와 오스트리아 국경 도시의 화물 열차 안에서 홀로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이탈리아 경찰은 13일 오스트리아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브레너(이탈리아명 브렌네로)의 기차 역에 정차한 화물 열차에 혼자 숨어 있던 시에라리온 출신의 5살배기를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고 밝혔다.



자신의 이름이 앤서니라고 밝힌 이 소년은 발견 당시 저체온증으로 목숨이 위태로운 상태였으나, 치료 후 고비를 넘기고 회복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아동이 소지하고 있던 가방에 여성의 장신구가 들어있는 점에 비춰 함께 있던 성인이 경찰 검문을 피해 그를 혼자 남겨두고 달아났는지를 밝히기 위한 수사에 착수했다.
이탈리아지만 독일어를 쓰는 브레너가 속해 있는 남티롤(트렌티노-알토 아디제)의 아르노 콤파쳐 주지사는 "이렇게 어린 아동이 버려진 채 혼자 발견된 것은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이탈리아 내무부에 따르면 올 들어 현재까지 지중해를 건너 아프리카에서 이탈리아에 도착한 난민 11만4천600명 가운데 약 1만4천500명은 부모나 보호자 없이 홀홀단신으로 들어온 미성년 난민이다.
ykhyun14@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