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김소희 "퀵소희? 빠른년생 언급 후 붙은 별명…해프닝"

2017-11-14 13:11:13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최파타' 김소희가 '퀵소희'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넉살과 김소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소희는 "'최파타' 첫 출연이다. 떨린다"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때 DJ최화정은 김소희에게 "왜 '퀵소희'라고 불리느냐"고 물었다.

김소희는 "'프로듀스 101' 출연 당시 연습 중 나이 이야기를 했다. 그때 '빠른 95년생'이라고 언급했다가 '언니 대접을 받고 싶어한다'고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며 "지금은 해프닝으로 생각한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