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재균과 계약했다던 LG, 이번에는 손아섭?

2017-11-14 14:47:48

'2017 타이어뱅크 KBO 시상식'이 6일 오후 2시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렸다. 시상식에서 KBO 리그 안타상을 받은 롯데 손아섭이 소감을 밝히고 있다.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7.11.06.

황재균 누명을 벗은 LG 트윈스, 다음 타깃은 누가 될까.



FA(자유계약선수) 시장이 황재균의 kt 위즈행을 시작으로 더욱 불붙게 됐다. kt는 13일 황재균과 4년 총액 88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대어급으로 평가받는 선수 중 황재균이 첫 테이프를 끊었다.

이제 남은 건 김현수, 손아섭, 민병헌 등 수준급 외야수들의 선택이다. 벌써부터 소문이 무성하다. 그 중 가장 많은 관심을 받는 팀이 LG다. 현 시장 상황을 봤을 때, 대형 FA를 잡을 수 있는 팀이 많지 않다. LG를 비롯해 삼성 라이온즈, NC 다이노스 정도다. 두 팀도 그다지 적극적이지는 않다. 나머지 팀들은 직, 간접적으로 FA 영입 포기 선언을 했다.

타력이 부실한 LG는 이번 FA 시장이 열리기 전부터 가장 뜨거운 팀이었다. 이미 지난 9월 한차례 홍역을 치렀다. 미국 생활을 포기하고 돌아온 황재균이 이미 LG와 계약을 마쳤다는 얘기가 돌았다. LG는 "절대 아니다"고 강력하게 부인했지만, 당시 분위기는 '왜 계약해놓고 발표를 하지 않느냐'였다.

그런 가운데 황재균이 kt행을 확정했다. LG도 황재균에 관심을 보였던 건 사실이지만, 높은 몸값에 일찌감치 발을 뺐다. 황재균이 멀어지자 이제는 또 다른 선수가 LG와 연결되고 있다. LG가 무조건 야수 FA 1명을 영입한다는 방침을 세운 가운데, 손아섭이 유력한 후보로 꼽힌다.

어디까지가 진실일까.

일단 LG는 조심스럽다. 황재균 논란도 있었고, 선수 영입을 확정짓기 전까지 뭐라 말할 수 있는 처지가 아니다. 다만, 대형 FA 영입을 위해 열심히 주판알을 튕기고 있는 건 맞다. 타력 보강은 누가 봐도 당면 과제다. 류중일 신임 감독도 왔으니 취임 선물을 안겨줘야한다는 분위기가 있다.

다만, 손아섭이라고 단정짓기는 이르다. 손아섭이 온다면 분명 도움이 되지만, 김현수에게 베팅을 할 수도 있고 민병헌을 데려올 가능성도 있다. LG는 현재 세 사람 중 어느 누가 와도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그렇다면 어떤 선수가 LG에 가장 어울리는지를 고민해야 한다. 경기력, 몸값 등 다양한 요소를 체크해야 한다. 김현수는 확실한 클러치 능력이 있다. 사실 스타일상 LG에 가장 필요하다. LG는 중심 해결사가 없다. 손아섭은 팀에 부족한 근성을 심어줄 수 있는 선수다. 중장거리 타자로 발도 빨라 잠실에서 더 큰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 민병헌은 손아섭이 갖지 못한 외야 수비력을 갖추고 있다. 잠실에서는 매우 중요한 요소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비슷한 경기력을 기대할 수 있다면, 이왕이면 저렴한 선수를 영입하는 게 당연하다.

LG는 급하게 나설 이유가 없다. 차분하게 시장 상황을 보고, 전략을 짜는 게 중요하다. 위에서 언급했지만, 이번 FA 시장은 그렇게 심한 경쟁 분위기가 아니다.

과연 LG는 누구를 새 식구를 맞게 될까. 누가 될 거라고 속단하기엔 아직 이르다. 그리고 상황이 복잡하게 꼬이면, 누구도 잡지 못할 수 있는 게 FA 시장이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