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 차출 2주. 시즌은 1주만 휴식. 이대로 괜찮을까.

2017-11-14 15:21:16

2017-2018 KBL리그 LG와 SK의 경기가 19일 오후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렸다. LG 김종규가 SK 김민수의 마크를 넘어 슛을 시도하고 있다. 잠실학생체=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7.10.19.

국가대표 소집 공백에 이번주 남자프로농구의 희비가 갈린다.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2라운드가 진행중인 가운데 이번주 국가대표 선수들이 빠진채 경기가 진행된다. 팀마다 2∼3경기를 치르기에 대표팀 때문에 울고 웃는 팀이 생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허 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농구대표팀은 2019 FIBA 월드컵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을 위해 지난 13일 진천선수촌에서 훈련을 시작했다. 한국은 23일 뉴질랜드 원정경기를 치르고 26일에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중국과 홈경기 한다. 2주간 국가대표가 빠진다. KBL은 이번주는 리그를 정상적으로 진행하고, 다음주는 리그를 쉰다. 국가대표 선수들은 일주일간 리그 경기에 나가게 됐다.

이번에 뽑힌 대표선수 12명 중 KBL 소속 선수는 이종현 전준범(이상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 양희종 오세근(이상 안양 KGC), 김시래 김종규(이상 창원 LG 세이커스) 박찬희(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최준용(서울 SK 나이츠), 허 훈(부산 kt 소닉붐), 이정현(전주 KCC 이지스) 등 총 10명이다.

국가대표는 당연히 소속팀의 주전이고 주축전력이다. 국가대표를 1∼2명씩 내준 7개 구단의 전력 약화가 불보듯 뻔하다. 2명씩 빠진 현대모비스와 KGC, LG는 충격이 더 클 수 있다. 2명이 빠지게 된 현대모비스는 그나마 2경기가 예정돼 있어 다행이라고 하겠지만, 꼴찌인 kt 경기도 걱정이 된다. 원주 DB 프로미,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 서울 삼성 썬더스 등 차출된 선수가 없는 3개팀은 전력 누수없이 경기를 할 수 있다. 파죽의 상승세로 2위까지 올라온 DB는 마침 KCC, KGC, SK 등 대표선수들이 빠진 강팀들과 경기가 예정돼 있다.

그나마 일주일이라도 시즌을 쉬는 게 다행이다. 국가대표가 빠지는 2주 동안 중단없이 경기를 한다면 차출된 선수가 있는 팀에겐 큰 전력 손실이다. 대표팀 차출이 이번만 예정된 것이 아니다. 내년 2월 20∼25일에도 월드컵 예선전으로 인해 시즌을 쉰다. 이때도 첫 일주일은 대표팀 훈련으로 인해 대표선수들이 빠질 가능성이 높다. 마지막 라운드가 진행될 때라 순위싸움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정규시즌 중에 대표선수가 차출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그러나 대표선수들이 빠진 팀은 불이익을 받게 된다. 대표팀이 소집되는 기간 동안 시즌을 쉬면 되지 않나하는 의견도 있다. 하지만 대표팀에 차출되는 2주간 리그를 중단하면 2월까지 포함해 4주를 쉬게된다. 리그 일정이 크게 뒤로 밀릴 수밖에 없다. 포스트시즌이 프로야구 개막과 맞물려 흥행에 악영향이 미친다. 너무 쉴 경우 팬들의 농구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 수도 잇다. KBL도 고민이 많았다. 그래서 예선이 열리는 주엔 경기를 하지 않기로 했다.

대표팀 경기가 있으니 당연히 국제 경기에 힘을 쏟아야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이들 없이 시즌을 해야하는 KBL도 답답할 수밖에 없다. 대표팀 소집기간의 승패로 정규시즌 순위가 갈린다면 리그 휴식 기간에 대한 논의를 더 해야할 수도 있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