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5'전북, 수원과의 마지막 홈경기 '대박이'가 온다

2017-11-15 11:00:08



2017시즌 K리그 클래식 우승팀 전북 현대가 시즌 마지막 경기를 팬들을 위한 시간으로 준비했다.



전북은 1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지는 수원 삼성과의 2017 K리그 클래식 마지막 홈경기를 앞두고 팬들을 위한 푸짐한 선물을 마련했다.

통산 5번 째 K리그 우승을 이뤄낸 선수단의 '캡틴'신형민이 우승 장갑 6000개를 제작해 각 게이트 앞에서 직접 팬들에게 나눠줄 예정이다. K리그 최초 200골 대기록을 달성한 이동국의 아들, '대박이' 이시안군이 시축을 하며 2017시즌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시안군은 지난 2015년 우승 확정 후 마지막 홈경기에서 매치볼을 전달한 이후 공식적으로는 2년 만에 전주성 그라운드를 밟는다.

이밖에 지난 9월 K리그 최초 '70-70' 달성한 이동국은 기념 스포츠 타월 700개를 제작해 자신의 유니폼(이름, 등번호 이동국 마킹)을 착용한 팬들에게 동쪽 2층에서 선착순으로 지급한다.

이동국은 "200골과 70-70 이라는 기록을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팬들의 응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내 유니폼을 입고 응원해주신 팬들을 볼 때마다 꼭 보답하고 싶었다"고 팬 선물 이벤트의 의미를 설명했다. 주장 신형민 역시 "올 시즌 고비가 있을 때마다 팬들의 성원이 큰 힘이 됐다"며 "우승까지 모든 순간에 항상 함께 해주신 팬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며 고마움을 전했다.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