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태 쇼트트랙대표팀 감독 "소치 때 못 땄던 메달 다 딴다고 하더라"

2017-11-15 12:31:30



"선수들이 소치 때 못 땄던 메달을 다 딴다고 하니 지켜봐 달라."



김선태 쇼트트랙대표팀 감독(41)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남자 쇼트트랙의 자존심 회복을 약속했다.

김 감독은 15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7년 국제빙상연맹(ISU) 월드컵 4차 대회 미디어데이에서 "선수들이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대 못 땄던 메달을 다 딴다고 하니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3년 전 남자 쇼트트랙은 극도로 부진했다. '노 메달' 충격에 휩싸였다. 러시아로 귀화한 빅토르 안(안현수)가 3관왕을 차지하며 한국 남자 쇼트트랙의 자존심을 무너뜨렸다.

하지만 남자대표팀은 지난 3년간 세대교체를 단행, 탄탄한 조직력을 만들었다. 기존 곽윤기(28)와 박세영(24)에다 올 시즌 월드컵 1차 대회 2관왕을 달성한 '차세대 에이스' 임효준과 서이라(25), '막내' 황대헌(18)이 자존심 회복을 노리고 있다.

김 감독은 "이번 시즌 첫 대회부터 어느 정도 분위기를 잡아가야 한다는 계획이었다. 새로 합류한 선수들의 기량이 많이 올라왔다. 아무래도 호흡을 맞춰야 하는 계주를 세 차례밖에 하지 못했다. 임효준이 다친 부분이 걱정이긴 하지만 뛰어난 선수들이다. 무엇보다 월드컵도 월드컵이지만 80여일 동안 변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있다. 월드컵보다 올림픽에 맞춰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를 비롯해 캐나다와 중국 등 쇼트트랙 강국에 대한 대비에 대해선 "1차부터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것 같다. 러시아는 서서히 올라올 것이다. 캐나다와 중국도 자신감을 찾을 것 같다. 방심하지 않을 것이다. 경험이 많고 올림픽을 준비하는 방법을 알기 때문에 나름대로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목동=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