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파아메리카에 올림픽팀 출전 검토

2017-11-15 08:25:19

ⓒAFPBBNews = News1

일본이 2019년 코파아메리카에 올림픽대표팀 파견을 검토하고 있다고 스포츠호치, 산케이스포츠 등 일본 주요 언론들이 15일 전했다.



남미축구연맹(CONMEBOL)은 최근 일본축구협회에 2019년 코파아메리카 출전을 요청했다. 하지만 내년 1월 아랍에미리트(UAE)에서 개최되는 아시안컵 일정과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상 한 국가가 1년에 두 개 대륙 대회에 출전할 수 없는 점 탓에 흐지부지 되는 듯 했다. 기회를 살리기 위해 찾은 돌파구가 2020년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올림픽대표팀을 내보내 경험을 쌓게 하는 것이다.

일본은 지난달 모리야스 하지메 전 히로시마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기며 일찌감치 도쿄올림픽 준비에 돌입했다. 일본축구협회 관계자는 "(코파아메리카에는) 성인 대표팀 출전이 불가능하지만 올림픽대표라면 선수 구성이 다르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며 "팀 전력 강화에 최적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2019년 코파아메리카는 CONMEBOL 회원국인 10개국 외에도 6개국을 더 초청해 16팀 체제로 열릴 예정이다. 대회는 브라질에서 개최된다. 지난 2016년 100주년을 기념해 미국에서 열린 대회에서는 미국, 멕시코, 코스타리카, 자메이카, 파나마, 아이티 등 북중미-카리브해연맹(CONCACAF) 회원국이 개최국 및 초청팀 자격으로 출전했다. 일본은 지난 1999년 파라과이 대회 당시 미주 국가 외에는 유일하게 출전해 조별리그를 치른 바 있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