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실리콘밸리에 글로벌 혁신 허브 '현대 크래들' 출범

2017-11-15 13:12:25



현대차그룹이 미래 혁신 기술 및 스타트업 메카인 실리콘밸리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출범한다.



현대차그룹은 15일 실리콘밸리 기존 사무소인 '현대벤처스'의 위상과 기능을 확대 개편, '현대 크래들(HYUNDAI CRADLE)'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현대 크래들'은 AI(인공지능), 모빌리티,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로봇 등 미래 핵심분야의 혁신을 리딩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로봇 영역과 미래 모빌리티 융합 시너지에 주목하고 신 비즈니스 창출도 모색한다.

동시에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 발굴, 투자, 공동개발은 물론 국내 유망 스타트업의 실리콘밸리 현지 진출을 지원한다.

'현대 크래들'은 단순히 실리콘밸리의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의 역할에 국한되지 않고, 현대차그룹이 추진하고 있는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네트워크의 허브로 기능하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일단 실리콘밸리와 이스라엘 텔아비브 등 세계 혁신 거점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개설하고 추가로 네트워크를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 크래들'은 현대차그룹의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네트워크의 확장과 통합 및 미래 방향성을 제시하는 중추로 자리매김할 방침이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14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 대학에서 '제 2회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Mobility Innovator's Forum)'을 개최했다. '현대 크래들'의 전신인 '현대벤처스'와 버클리 대학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기관인 '더 하우스(The House)'가 공동 주최하는 포럼으로, 실리콘밸리 모빌리티 전문가 및 관련 스타트업들이 참여해 미래 모빌리티를 주제로 최신 트렌드와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는 자리로 주목받고 있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