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3% "주말 출근 경험"…주임·차장급이 가장 많아

2017-11-15 13:47:33



주 5일제를 시행하고 있는 기업에 재직 중인 직장인의 10명 중 7명은 주말에도 출근을 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주임·차장급 직원들이 주말 근무를 가장 많이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488명을 대상으로 '주말근무 경험'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73.2%가 최근 1년 이내에 주말근무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보면 남성(79%)이 여성(66.1%) 보다 주말 근무를 12.9%포인트 더 많이 했다고 응답했다.

주말근무를 가장 많이 하는 직급은 주임(89.4%)이었으며 차장(81%), 과장(75.8%), 대리(74.5%)가 뒤를 이었다.

주말근무를 한 적이 있다고 응답한 357명을 대상으로 그 빈도를 분석한 결과 한 달에 2~3번 정도(29.1%)가 가장 많았다. 이어 비정기적으로 상황에 따라(28.6%), 한 달에 1번 정도(16.2%) 등의 순이었다. 또한 거의 매주라는 응답도 10.9%나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직장인들의 회당 평균 주말근무 시간은 6.4시간이었으며 직장인의 절반(50.4%) 정도만 이에따른 보상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말근무시 보상은 수당 지급(80%,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대체휴가 지급(26.1%), 평일 출퇴근 시간 조정(6.7%), 인사고과 반영(5.6%) 등의 순이었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 소비자고발하러 가기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