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맨 김민욱 원한 kt, 이재도로 보상받은 KGC

2017-11-23 13:51:53



양팀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진 트레이드였다.



안양 KGC와 부산 kt 소닉붐이 23일 2대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KGC에서 김기윤과 김민욱이 넘어가고, kt에서 이재도와 김승원이 KGC로 합류한다.

김민욱부터 촉발된 트레이드다. 모두가 알다시피 kt는 김현민의 부상 공백으로 인해 어려운 경기를 하고 있다. 토종 빅맨을 찾아 나섰다. 오세근(KGC) 김종규(LG) 등 간판 선수를 데려올 수는 없고, 제2옵션 중 최선을 찾아야 했다. 그러다 레이더망에 걸린 게 김민욱이었다. 김민욱은 리바운드 가담도 좋고, 외곽슛도 매우 정확한 자원으로 오세근의 백업으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었다. KGC 입장에서도 아쉬운 카드지만, 김철욱이라는 빅맨이 또 있어 김민욱을 보낼 수 있었다.

처음에는 1대1 트레이드로 카드를 맞추려 했다. 그런데 kt쪽에서 처음 제시한 카드가 KGC는 마음에 들지 않았다. 그래서 트레이드가 확장됐다. KGC도 약점이라 꼽히는 가드 포지션을 보강하고 싶었다. KGC는 이재도를 원했고, kt는 김기윤과 바꾼다면 괜찮다는 사인을 보냈다. 이재도는 정통 포인트가드라기 보다는 슈터 스타일의 공격형 가드이고, 김기윤은 그보다는 정통 포인트가드 스타일의 자원이다. 물론, 김기윤도 외곽슛이 정확하다. 다만 KGC는 공격시 파괴력에서 이재도가 조금 더 괜찮다는 평가를 해 김민욱을 보내주는 보상을 이재도로 받았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