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준범 22점 폭발' 한국, 뉴질랜드 꺾고 첫 경기 승리

2017-11-23 16:58:30

남자농구대표팀 전준범. 사진 제공=대한민국농구협회.

허 재 감독이 이끄는 남자농구대표팀이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대표팀은 23일 뉴질랜드 웰링턴 TSB뱅크아레나에서 열린 2019 FIBA 중국 농구월드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예선전 뉴질랜드와의 경기에서 86대80으로 이겼다. 원정 경기에서 먼저 1승을 따냈다. 전준범이 3점슛 6개를 포함해 22득점을 올렸다. 오세근은 14득점-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이승현(14득점), 이정현(12득점)도 중요한 역할을 해냈다.

대표팀은 경기 초반 쉽게 인사이드 플레이를 펼치지 못했다. 하지만 1쿼터 3점슛과 자유투로 착실히 득점을 쌓았다. 저조한 필드골 성공률에도 접전이 벌어졌다. 17-18로 뒤진 채 1쿼터를 마쳤다. 2쿼터 들어 슛 정확도가 높아졌다. 전준범이 내, 외곽에서 슛을 터뜨렸다. 오세근은 전반전에만 8개의 리바운드를 따냈다. 대표팀은 2쿼터까지 41-39로 앞섰다.

전준범은 3쿼터에도 중요한 순간마다 3점포를 터뜨렸다. 뉴질랜드는 높은 슛 성공률로 추격했다. 3쿼터 60-59로 근소한 리드. 뉴질랜드는 4쿼터 골밑에서 우위를 점하며, 경기를 뒤집었다. 하지만 대표팀은 정확한 미들슛으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2점차로 계속 쫓기는 상황에선 이정현, 전준범이 3점슛을 꽂아 넣으며, 80-75. 경기 막판 패스 플레이로 뉴질랜드의 추격을 차단했다. 6점차 승리였다.

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