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선수 정혁, 아나운서 이유경과 12월 2일 결혼

2017-11-23 10:13:16



전북 현대의 미들필더 정혁(31)이 백년가약을 맺는다.



정혁은 12월 2일 오후 5시 서울 롯데 호텔 잠실 3층 크리스탈볼룸에서 미모의 jtbc 스포츠 아나운서 이유경양(27)과 화촉을 밝힌다.

정혁은 지난 2014년 JTV 전주방송에 당시 재직 중이던 이유경 아나운서와의 인터뷰 통해 첫 인연을 맺었다. 둘의 인연은'인터뷰'라는 특별한 공통점을 갖고 있다. 정혁은 프로 데뷔 후 첫 방송 인터뷰에 응하며 이유경 양을 만났고, 이유경 양 또한 방송국 입사 후 첫 인터뷰 상대로 정혁을 만났다.

의미 있는 경험을 함께 했던 두 사람은 서로에게 호감을 갖게 돼 교제를 시작했고 4년간의 열애 끝에 결혼을 약속했다.

정혁은 "멀리 떨어져 지낸 시간이 많았지만 항상 이해해주고 배려해준 예비신부에게 고맙다"며 "그라운드에서도 더욱 책임감을 갖고 열심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혁은 결혼식을 올린 후 전주 송천동에 신혼집을 차릴 예정이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