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제국 마지막 세손빈 '줄리아 리' 하와이서 별세

2017-12-07 08:42:56

이남주 전 교수가 2014년 줄리아 리를 만났을 때 사진. 가운데에 앉은 사람이 줄리아 리. [이남주 전 교수 제공]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세손인 이구(李玖·1931∼2005) 씨의 전 부인인 '줄리아 리'(본명 줄리아 멀록)가 세상을 떠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향년 94세.
이구 씨의 삼종질(9촌 조카)인 이남주 전 성심여대 음악과 교수는 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줄리아 리가 지난달 26일 미국 하와이 할레나니 요양병원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고 말했다.
이 전 교수는 "줄리아 리가 생전에 한국에 묻히길 바랐는데, 입양한 딸이 화장한 뒤 유해를 태평양 바다에 뿌렸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독일계 미국인인 줄리아 리는 1958년 미국 뉴욕의 세계적인 건축가 이오 밍 페이(I.M.Pei)의 사무실에서 이구 씨와 만나 결혼했다.
이구 씨는 고종의 일곱째 아들이자 황태자인 영친왕 이은(1897∼1970)의 유일한 생육으로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세손으로 불렸다.
두 사람은 1963년 한국에 들어와 창덕궁 낙선재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했다. 그러나 줄리아 리는 엄격한 궁궐 생활을 견디기 힘들어했고, 파란 눈의 외국인 며느리를 탐탁지 않게 여긴 종친회는 후사가 없다는 점을 들어 이혼을 종용했다.
결국 부부는 별거를 거쳐 1982년 이혼했다. 이후 이구 씨는 일본으로 건너갔고, 줄리아 리는 한국에서 '줄리아 숍'이라는 의상실을 운영하며 홀로 지내다 1995년 미국 하와이에 정착했다.
줄리아 리는 2000년 한국에 잠시 돌아와 그동안 간직해 왔던 조선 왕가의 유물과 사진 450여 점을 덕수궁박물관에 전달했고, 이는 방송 프로그램으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그러나 평생 이구 씨를 그리워했던 줄리아 리는 전 남편을 만나지 못했다. 그녀는 이구 씨가 2005년 7월 16일 일본에서 숨진 채 발견된 뒤 서울에서 치러진 장례식에도 정식으로 초대받지 못했다.
이 전 교수는 "작년 10월 하와이에 가서 만났을 때만 해도 말도 알아듣고 의식이 있었다"며 "남편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두 분이 재회하지 못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psh59@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