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질 사람 넘치는데 받을 사람 없는 SK 갈 길은?

2017-12-07 10:12:25

SK 와이번스 선수단이 일본 가고시마 마무리훈련을 마치고 29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입국장으로 들어서는 이재원의 모습. 인천공항=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11.29/

공 던질 사람은 많은데, 받을 사람은 확실치 않다?



비시즌 SK 와이번스의 지상 과제, 확실한 주전 포수를 찾는 일이다.

SK는 최근 희망에 부풀어있다. 에이스 김광현이 착실하게 복귀 준비를 하고 있고, 개막전에도 등판도 가능해 보인다. 팔꿈치 수술로 인해 올시즌을 통째로 날렸던 김광현인데, 에이스가 합류한다는 자체 만으로도 팀 분위기가 달라지고 있다.

김광현 가세로 선발진은 수준급이다. 김광현-메릴 켈리 원투펀치가 확실하고 새 외국인 선수 앙헬 산체스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평균 150km 이상의 강속구를 뿌리니, 제구만 조금 잡히고 한국 무대 적응을 하면 좋은 활약이 기대된다. 여기에 문승원, 박종훈, 윤희상까지 있다. 좌완 유망주 김태훈도 기회를 노린다. 선발진이 차고 넘친다.

문제는 포수다. 현재로선 주전 포수라고 확실히 명함을 내밀 수 있는 선수가 없다. SK 안방마님은 이재원이다. 공격력이 뛰어나다. 그러나 수비에서는 안정감을 주지 못한다. 올시즌 막판, 그리고 와일드카드 결정전 등 중요한 경기에서 이성우가 주전으로 마스크를 썼다. 이재원 입장에서는 자존심이 상할 일이지만, 포수는 공격도 중요하지만 최우선으로 갖춰야 하는 게 리드와 수비 능력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

다만, 이성우는 81년생으로 나이가 많고 타력이 너무 약해 주전으로 도약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이런 가운데 SK는 공격력과 투지가 좋은 이홍구가 군 입대를 앞둔 상황이기에 이 문제를 꼭 풀어내야 한다. 염경엽 단장이 넥센 히어로즈 감독 시절 데리고 있던 허도환을 2차드래프트에서 데려온 걸 보면, 포수 포지션을 놓고 얼마나 많은 고민을 하고 있는 지 짐작할 수 있다.

결국 SK 입장에서는 이재원이 올해의 부진을 털고 확실한 모습을 보여주는 게 최고 시나리오다. 일단, 꾸준히 경기에 출전하며 수비에서 발전된 모습만 보이면 공격은 자연스럽게 따라올 확률이 높다. 다행인 건, 위기감을 느낀 이재원이 마무리 캠프에 합류해 강훈련을 소화하는 등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3년 만의 마무리 캠프 참가였다. 귀국길 엄청나게 홀쭉해진 모습을 보여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12kg이나 감량했다. 파워에서는 손해를 볼 수 있지만, 포수로서 민첩하게 움직이는 데는 큰 도움이 된다. 이재원은 내년 시즌을 잘 마치면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을 수 있기에, 동기부여가 충분하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