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회 투수상 손승락, "선발 승리를 지켜주겠다"

2017-12-07 13:10:51

6일 오전 서울 소공동 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2017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최고구원투수상을 수상하고 있는 롯데 손승락.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7.12.06

"세이브 갯수보다 선발투수 승리를 지키겠다."



올 시즌 37세이브로 구원왕에 오른 롯데 자이언츠 마무리 투수 손승락이 한국은퇴선수협회(한은회)가 뽑은 최고 투수상을 받았다.

손승락은 7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2017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 시상식에서 최고 투수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올해 61경기에 나온 손승락은 1승3패37세이브, 평균자책점 2.18을 기록하며 팀이 포스트시즌에 오르는 데 큰 기여를 했다.

이날 수상 소감으로 손승락은 "대선배님들이 주시는 상이라 다른 상보다도 더 뜻깊다"면서 "특히 올해 가을야구를 하게 돼서 더욱 기뻤다. 앞으로 은퇴할 때까지 모범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내년 목표에 대해 손승락은 "내년엔 세이브 숫자보다 일단 선발투수들이 승리 요건을 갖췄을 때 1승이라도 더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기록에 연연하기보다 동료들의 영광을 받쳐주겠다는 다짐이었다.

양재동=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