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이태일 사장 사퇴, NC 새 사장 황순현 전무 내정

2017-12-07 10:20:47



NC 다이노스가 이태일 대표 체제를 마감하고 새 대표 체체로 새 출발한다.



엔씨소프트가 황순현 C&C그룹장 겸 CECO(최고소통책임자)를 NC 구단 새 대표에 내정했다. NC 구단 사정에 밝은 한 야구 관계자는 "출범 초기부터 구단을 이끌어 온 이태일 대표가 물러나고, 황순현 전무가 새 대표에 내정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NC 구단은 조만간 이태일 대표의 사퇴와 황순현 전무의 대표 선임을 발표할 예정이다.

1967년생으로 서울대 영문학과를 졸업한 황순현 신임 대표(50)는 언론인 출신의 기업인이다. 전자신문, 조선일보를 거쳐 2008년 기획조정실 상무로 엔씨소프트에 입사했다. 2011년 NC 구단 창단 때 잠시 대표를 맡은 경력이 있다. 플랫폼앤테크놀로지그룹장을 거쳐 2015년부터 CECO(전무)로 일해왔다.

현 이태일 대표는 2011년 5월 NC 구단 대표에 취임해 6년 넘게 팀을 이끌었다. 출범 초기부터 신생팀을 상위권 팀으로 이끌어 능력을 인정받았지만, 지난해 소속 선수의 승부 조작 연루설과 이에 관련한 은폐 의혹으로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이 구단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승부 조작 관련설이 불거지면서, NC 구단의 '젊고 스마트한 이미지'가 퇴색됐다. NC 구단은 올 시즌 후반에 인사 문제로 그룹 감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제 NC는 '시즌 1'을 끝내고 '시즌 2'를 시작하는 셈이다.

2011년 출범한 다이노스는 2013년 1군 리그에 합류해 2014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매년 좋은 성적을 내고도 결정적인 순간에 무너져 아쉬움을 남겼다. 이제 황순현 대표 체제에서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