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아시아방송 “‘화성-15형’ 발사 순간 北 군인 불에 타 사망”

2017-12-07 15:43:34

[RFA 홈페이지 캡처]

지난달 29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를 시험 발사할 당시 발사대 주변에 있던 군인이 화염에 휩싸여 사망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북한 내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한 6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발사대 가까이 있던 한 군인이 미사일 발사 순간 뿜어져 나온 화염에 휩싸이는 장면이 그대로 노출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인민위원회 회의실에서 발사 장면을 시청하던 간부들이 크게 놀란 것은 물론, TV로 이를 시청한 주민들 사이에서도 이 같은 소식이 퍼지고 있다는 내용이다.

북한이 이날 오후 3시10분(한국시간 오후 3시40분) 발사 영상을 처음 내보냈을 때는 군인의 모습이 포함됐지만 다음 방송 때는 이 장면이 삭제됐다고 전해졌다. 소식통은 "조선중앙TV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관련 중대방송은 30분마다 재방송을 한다"며 "화성-15형 발사 영상은 첫 방송이 나간 뒤 4시간 뒤인 저녁 7시에 재방됐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양강도는 사법기관과 보건기관, 당 기관들에만 전기를 공급해 화성 15의 발사 영상을 시청한 주민들이 많지 않다"면서도 "하지만 전기가 들어오는 단위들에서 텔레비전을 직접 본 사람들에 의해 이 같은 소식이 순식간에 퍼졌다"고 말했다.

또 다른 소식통도 매체에 "화성-15형 발사 장면에서 근처에 있던 한 군인이 화염을 피하기 위해 급히 몸을 돌리는 모습이 분명히 있었다"며 "두번째 보도될 때부터 해당 영상이 알아볼 수 없게 잘려 있었다"고 RFA에 말했다. 그러면서 "발사 장면을 당일이 아니라 하루 지난 30일에 방송한 것도 사고 때문으로 짐작하고 있다"며 "화면 편집을 해서 그렇지 실제로는 주변에 더 많은 군인들이 있었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