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 서민정 부부, 한밤중 '전쟁' 벌어진 사연

2017-12-08 09:03:14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허당 뉴욕댁'으로 돌아온 서민정과 '택배요정' 남편의 좌충우돌 휴일이 공개된다.



12월 9일(토) 저녁 6시에 방송되는 JTBC 용감한 타향살이 '이방인'에서는 서민정 부부의 은밀한 취미가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시트콤 같은 일상으로 폭소를 자아냈던 두 사람은 이번엔 서로 다른 귀여운 취미 생활을 선보였다. 남편 안상훈은 '기계 마니아'답게 남다른 게임 솜씨를 뽐냈다. 그는 한 게임에서 세계 랭킹 1위까지 오른 이력을 가지고 있다고 알려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반면 서민정은 불이 꺼진 어두운 방안에서 갑작스럽게 춤 솜씨를 연마했다. '시트콤 부부'다운 오밤중 취미 생활이 연신 폭소를 불러일으켰다는 후문.

한편, 끝나지 않은 '택배 요정' 안상훈과 '미소천사' 서민정의 기 싸움도 공개된다. 지난주 각종 생활용품이 가득 든 상자를 개봉하는 모습으로 '택배 요정'에 등극했던 안상훈은 이번에도 역시 숨겨뒀던 또 다른 택배를 한 아름 들고 와 서민정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는 한숨을 쉬는 서민정에게 "(이렇게 많이 주문하면) 전쟁이 나도 살아남을 수 있다"고 천진난만하게 설명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이방인'에서는 휴일을 맞아 브루클린 신혼집에 방문한 서민정 부부의 모습과 두 사람이 숨겨뒀던 과거의 아픈 상처 등 애틋한 사연이 공개될 예정이다.

JTBC '이방인'은 9일(토) 저녁 6시에 방송된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