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점 활약' 커리 "3쿼터 커리 타임 기다려진다"

2017-12-11 21:28:01



청주 KB스타즈 모니크 커리가 팀 승리를 이끌었다.



KB스타즈는 11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와의 홈경기에서 84대68로 이겼다. KB스타즈는 시즌 10승3패로, 아산 우리은행 위비와 동률이 됐다. 신한은행은 3연패에 빠지며, 6승7패. KB스타즈는 다미리스 단타스(23점)와 모니크 커리(22점)가 45점을 합작했다. 신한은행은 카일라 쏜튼이 27득점으로 모처럼 폭발력을 보여줬지만, 역부족이었다. 김단비가 단 2점으로 묶였다.

커리는 경기 후 "이겨서 행복하다. 지난 경기에 못했던 걸 이번 경기에서 잘한 것 같다. 처음 시작은 안 좋았다. 공을 더 잘 갖고 있었다면, 경기를 더 쉽게 풀어갈 수 있었을 것 같다"고 되돌아봤다. 이어 커리는 "감독님이 득점하는 걸 많이 주문한다. 공격 기회가 생기면 자신 있게 쏘라고 하신다. 공격적으로 할 수 있게 주문하신다. 이 부분에서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커리는 짧은 출전 시간에도 인상적인 활약을 남기고 있다. 그는 "WKBL에 첫해 왔을 때 평균 30분 넘게 뛰었다. 지금도 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지만, 감독님이 믿고 맡겨주시는 대로 코트에 나오는 게 목표다. 같은 외국인 선수인 단타스가 잘하고 있다. 둘의 플레이가 잘 맞는다. 3쿼터가 커리 타임이기 때문에 기다려진다. 그 시간에 더 집중해서 열심히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주=선수민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