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고든램지도 15분 요리는 힘들어…이연복에 '승'[종합]

2017-12-11 22:34:25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냉부해' 고든램지가 이연복 셰프와의 대결에서 승리했다.



11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셰프계의 거장 고든램지가 등장해 본격적인 대결에 나섰다.

고든램지는 보유하고 있는 미슐랭 스타만 14개로, 세계에서 세 번째로 스타가 많은 셰프.

이날 고든램지는 "초대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훌륭한 셰프들에게 둘러 싸여있으니 굉장히 신난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고든램지는 독설을 예고했다.

그는 "돌려 말하지 않는다. 잔인하도록 솔직할 것"이라며 "셰프들도 경쟁적인 마인드를 갖춰야 더 강해질 수 있다. 사람들은 나를 인정사정 없는 함께 일하기 힘든 냉혈한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때 MC들은 고든램지에게 셰프들의 인상에 대해 물었고, 그는 이연복에 대해 "여유로워서 방금 은퇴한 분처럼 보인다"며 말했다.

이를 들은 이연복은 "고든램지와 하고 싶다. 고든램지를 은퇴시켜 드리겠다"며 요리 대결 빅매치를 희망했다.

그러자 고든램지는 "10분 먼저 시작하게 해드릴까요?"라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 기대감을 높였다.

이후 오승환의 냉장고 속 재료를 확인한 고든램지는 차돌박이 볶음말이를 준비했다.

"셰프는 연장 탓을 하지 않는다"는 고든램지. 그러나 15분 중 절반의 시간이 흐르자 급해지는 마음에 "NO NO"를 외치며 어려움을 겪었다.

무사히 15분 만에 요리를 완성한 고든램지는 "정말 짧은 15분이었다. 엄마집 부엌에서 요리한 것 같았다. 뭐가 어디있는지 하나도 모르겠더라"며 소감을 밝혔다.

먼저 오승환은 이연복 셰프 음식의 요리를 맛봤고, "정말 맛있다"며 감탄을 쏟아냈다. 이어 고든램지의 음식을 맛 본 그는 엄지 척 포즈를 취했다.

이후 오승환의 선택의 시간이 돌아왔다. 그의 선택은 고든 램지였다.

고든램지는 "한국 최고의 셰프들인 여러분들에게 감사를 전한다"며 "모두를 영국으로 초대해서 영국 음식으로 다시 한판 붙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또 초대해달라. 타이틀 방어전을 하고 싶다"고 말해 셰프들로부터 환호를 받았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