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화유기' 제작사 측 "3회 결방 없다, 정상 방송될 것" 반박

2017-12-29 11:19:24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화유기' 제작사 측이 3회와 4회의 방송여부에 대해 "정상 방송될 것"이라고 밝혔다.



29일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홍정은 홍미란 극본, 박홍균 연출)의 한 제작진은 스포츠조선에 "당초 4회만 결방을 하기로 결정이 됐으나 이번 주 방송분 중 3회 역시 방송이 되지 않는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화유기' 제작을 담당하는 JS픽쳐스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3~4회 촬영은 마무리 된 상황이며 현재 후반작업을 진행하는 중"이라며 "방송은 정상적으로 될 예정이다"고 입장을 뒤집었다.

제작사의 입장에 따르면 '화유기' 3회는 정상적으로 오는 30일 방송 되며 4회는 다음주로 미뤄 방송될 예정이지만, 해당 방송분이 정상적으로 전파를 탈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화유기'는 지난 24일 방송분에서 미완성본을 그대로 방송하는 실수를 저지른 뒤 급히 방송을 종료했다. 또 23일 촬영장에서 스태프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해 해당 스태프가 하반신 마비 판정을 받았다는 것이 알려지며 시청자들의 비난을 받았다.

또 고용노동부 평택지청은 지난 28일 전국언론노동조합(이하 언론노조)의 요청에 따라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에 위치한 '화유기' 세트장에서 추락사고 현장 근로 감독을 실시했다. 해당 조사의 결과에 따라 '화유기'는 제작 중단까지 가능한 위기에 처해 있다.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