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한교원 재계약, 2020년까지 전북 유니폼 입는다

2018-01-11 11:10:39

이승기(왼쪽)와 한교원. 사진제공=전북 현대

미드필더 이승기(30)과 한교원(28)이 전북과 재계약 했다.



전북은 11일 핵심멤버인 이승기 한교원과 3년 재계약을 체결하며 전력누수 없이 기존의 조직력을 더욱 견고히 할 수 있게 됐다.

이로써 이승기와 한교원은 오는 2020년까지 녹색 유니폼을 입고 전주성을 누비게 됐다.

지난 2013년 광주에서 전북으로 둥지를 옮긴 이승기는 K리그 82경기(상무 시절 제외)에 출전, 19골-17도움을 기록 중이다. 2011년 K리그 신인상 출신인 이승기는 2014년과 2017년 K리그 베스트 11 미드필더 부문을 수상했다.

2014년 인천에서 전북으로 이적한 한교원은 2016년 아시아챔피언스리그 결승 2차전에서 결승 골을 성공시키며 전북이 두 번째 아시아 정상에 서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승기는 "더 많은 시간을 전주성에서 뛸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올 시즌 팀의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교원은 "구단에서 더욱 운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믿음을 줘서 정말 감사하다"며 "나를 신뢰해준 만큼 그에 보답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