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가 선물받은 특별한 축구화, 인생이 담겨있다

2018-01-12 08:39:34

메시가 선물받은 축구화 사진출처=영국 일간지 미러

FC바르셀로나의 간판 스타 리오넬 메시가 매우 특별한 축구화를 선물로 받았다.



영국 일간지 미러 12일 보도에 따르면 파라과이 아티스트 릴리 칸테로가 만든 축구화를 선물로 받았는데 그 축구화에는 메시의 축구인생을 돌아볼 수 있는 장면들이 고스란히 녹아있다.

칸테로는 축구화 한족에 메시의 특별했던 장면을 그려 넣었다. 메시의 아르헨티나 고향 로사리오에서의 어릴적 모습, 성장해 두 아이(티아고, 마테오)의 아빠가 된 모습까지 그려져 있다. 아내 로쿠소의 모습도 보인다. 그리고 메시가 바르셀로나에서 보냈던 환상적인 장면까지도 담았다.

칸테로는 그동안 산타크루즈, 파울로 게레로, 데를리스 곤잘레스에게도 이 같은 기념이 될만한 선물을 했었다.

바르셀로나는 12일(한국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벌어진 2017~2018시즌 코파 델레이 16강 2차전에서 셀타비고를 5대0으로 대파했다. 메시가 2골-1도움, 조르디 알바가 1골-2도움으로 경기를 지배했다. 1~2차전 합계, 6대1로 크게 앞서며 8강에 진출했다. 바르셀로나는 원정 1차전에서 1대1로 비겼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