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동거' 윤정수, 강다니엘 "눈치 보인다" 발언에 '동공지진'

2018-01-12 22:13:15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발칙한 동거' 윤정수와 워너원이 첫 만남을 가졌다.



12일 밤 방송된 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에서는 윤정수·육중완·워너원 강다니엘·김재환·옹성우의 동거기가 그려졌다.

이날 강다니엘과 김재환, 옹성우는 윤정수의 집에 입성했다. 집에 들어서자마자 한강뷰를 보고 감탄한 강다니엘은 "바다"라고 외쳐 웃음을 안겼다. 그러나 이내 "바다란다. 한강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신없이 집구경을 하던 강다니엘은 윤정수의 게임방을 보고 "로망이다"라며 부러워했다.

한 자리에 모여앉은 이들은 서로 계약 조건을 내걸었다. 집주인 윤정수는 깔끔함을 강조했고, 이를 듣고 있던 강다니엘은 "좀 눈치가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육중완은 "다니엘이 눈치가 보인다고 하지 않냐"고 부추겼고, 윤정수는 "너 그 말은 편집해야 된다. 형 큰일 난다"며 동공 지진을 일으켰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