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올림픽 참가단 속초항·양양공항으로 올까…주민들 촉각

2018-01-13 08:24:48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이 어떤 경로를 이용할 것인가에 대해 추측이 무성한 가운데 강원 속초항과 양양국제공항을 이용할 가능성에 자치단체와 지역주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3일 속초시와 양양군에 따르면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 이동 경로 가운데 선박을 이용한 속초항과 항공기를 이용한 양양공항이 거론되고 있다.

속초항은 최문순 강원지사가 크루즈를 북한에 보내 선수단과 응원단을 태워오면 이동수단과 숙박시설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는 의견을 지속해서 피력해 온 데 따른 것으로 속초시는 실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양양군도 이동수단 가운데 하나로 거론되는 항공기를 이용한 양양공항 이용 가능성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속초나 양양 모두 경기장이 있는 강릉과 평창까지 이동하는데 1시간이면 충분해 선박과 항공기를 이용하면 지역이 대외적으로 홍보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따라서 이들 자치단체는 속초항과 양양공항을 통한 이동이 이뤄지면 북한 참가단에 최대한의 편의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속초항은 지난해 5월부터 10월까지 총 12 항차에 걸쳐 크루즈가 운항한 데다가 지난해 9월에는 현대식 시설의 국제크루즈터미널이 준공돼 시설 면에서 손색이 없다.

특히 속초항은 금강산 관광선인 '설봉호'가 2001년부터 2004년까지 운항한 바 있고 2004년 남북해운합의서에 의해 북한 선박 입항 항만으로 지정된 이후 2007년 8월부터 2011년 5월까지 남북 간 수산물 교역이 이뤄지기도 했다.
양양공항 또한 신포지구 경수로 건설사업이 진행되던 2002년 10월 인력수송에 투입된 북한 고려항공 소속 항공기가 운항한 전례가 있어 남북 간 항공기 운항은 충분히 가능한 상태다.
하지만 남북고위급 회담 이후 예상되는 북한 참가단의 이동 경로에 대한 다양한 분석들이 나오면서 선박이나 항공편은 이용 가능성이 적은 것으로 거론되고 있어 이들 자치단체의 기대가 실현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런 분석은 이들 교통수단이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에 해당할 수 있다는 지적에서 나오고 있다.

북한 선박이나 항공기가 남한에 정박 또는 착륙하는 것은 물론 우리측이 북한에 선박과 승무원 등의 편의를 제공하는 것도 제재대상에 포함된다는 지적이 많아 이 문제가 실무회담에서 어떻게 협의가 이뤄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속초시 관계자는 "선박이나 항공기 이용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분석들이 나오면서 지역에서는 다소 실망하는 분위기도 있으나 이동 경로가 확정된 것이 아닌 만큼 남북 간 실무회담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mom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