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영화 '소나기' 男주인공 이영수, 별세…뒤늦게 알려져

2018-01-12 15:57:17

'소나기' (1978), 주인공 조윤숙(오른쪽)과 고 이영수

[스포츠조선 박현택 기자] 영화 '소나기'의 남자 주인공을 맡았던 배우 이영수의 사망 소식이 뒤늦게 전해졌다.



이영수는 지난해 7월 18일, 별세했다. 사망의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향년 51세.

1966년 출생의 故이영수는 9세의 나이로 데뷔해 황순원 원작의 영화 '소나기'(1978)을 비롯, '골목대장' (1978), '저 파도 위에 엄마 얼굴이' (1978)등 영화 30여편과 TV시리즈 '왕짱구' 등에 출연한 70년대 최고의 아역배우다.

영화 '소나기'는 황순원이 동명 단편소설을 영화화한 작품, 어느 가을날 한 줄기 소나기처럼 너무나 짧게 끝나버린 소년과 소녀의 안타깝고도 순수한 사랑을 그린 이야기이다. 아름다운 원작은 이후 수 많은 영화와 소설, 애니메이션을 통해 재탄생됐다.

'소나기'에는 작곡가 주영훈도 배우로 출연한 바 있으며 당시 주영훈은 주인공 이영수를 향해 '한번 붙어볼래'라고 말하는 동네 아이 역을 맡았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