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수 통했다" '골목식당' 백종원, 백반집사장과 대결서 勝[종합]

2018-01-13 00:23:14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이 백반집 사장과 제육볶음 대결을 펼쳤다. 결과는 백종원의 승리였다.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각 가게를 돌며 고군분투하는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이대 골목에 위치한 소바집을 기습적으로 찾았다.

사장님은 식당의 주력 메뉴인 냉메밀과 판메밀을 만들어 백종원에게 내놓았다.

백종원은 맛 시식에 들어갔고, 이내 "가볍지가 않은 단맛"이라며 쯔유의 맛에 감탄했다. 오히려 "쯔유 만드는 법은 내가 배워야겠다"고 말했다. 주방 역시 "흠 잡을 데가 없다"고 인정받았다.

이어 백종원은 방송출연 제안을 거절했던 어머니와 아들이 운영 중인 버거집을 직접 방문해 설득에 나섰다.

백종원의 방문에 버거집 사장님은 방송 출연을 망설였던 이유를 공개했다. 바로 사장님은 큰 사업이 망한 이후 사람들 만나기가 부끄러웠던 것. 이에 백종원은 자신도 사업이 망했었다고 공감하며, 단순하게 방송에 출연시키려는 욕심이 아니라고 진심을 전해 결국 설득에 성공했다.

그러나 햄버거집은 맛에 있어서 백종원에게 혹평을 당했다. 그는 "무난한 맛이다. 내가 굳이 이 집에와서 햄버거를 먹어야할까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평가했고, 햄버거집 아들은 이를 인정했다.

한편 백종원은 지난 방송에서 독설을 날렸던 백반집을 다시 찾았다.

백종원은 자신의 음식에 자신감을 보이는 백반집 사장님을 위해 "제대로 따라오게 하려면 납득 하게 만들어야한다"고 말하며 음식 대결을 제안했다. 방법은 10명의 이대생들의 투표로 이루어진 블라인드 테스트에서 승자를 가리기로 한 것.

이에 백반집 사장님은 "이곳 학생들의 입맛은 내가 더 잘 안다"며 "내가 이기면 내 마음대로 하겠다"고 말해 백종원을 긴장케 했다.

두 사람은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준비한 접시 선정에도 신경전을 벌이며 각자 제육볶음 만들이게 돌입, 치열한 대결을 시작했다. 하지만 재료 위치를 미처 파악하지 못한 백종원은 제육볶음 양념에 실수를 했다.

이윽고 두 사람은 각각 5인분씩 만들어냈고, 드디어 이대생들의 시식 평가가 시작됐다. 이대생들은 백종원이 만든 제육볶음을 맛있게 먹으며 "맵지만 계속 먹고싶다"고 평가했다. 결국 백종원이 7대 3으로 승리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