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전준범, 2년 연속 3점슛 컨테스트 우승

2018-01-14 16:34:03

2017-2018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1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렸다. 3점슛 컨테스트 4강에 나선 전준범이 3점슛을 던지고 있다. 잠실학생체=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1.14/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 전준범이 2년 연속 3점슛 컨테스트 우승을 차지했다.



전준범은 1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 3점슛 컨테스트 결선에서 테리코 화이트(서울 SK 나이츠)를 꺾고 우승을 했다. 지난 시즌에 이어 2년 연속 3점슛 최강자가 됐다.

전날 열린 예선전에선 전준범이 21점으로 1위에 올랐다. 2위는 부산 kt 소닉붐 김기윤(16점), 3위는 화이트(15점)가 차지했다. 4위는 전주 KCC 이지스의 송창용으로 14점을 기록한 바 있다.

결선은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됐다. 2위 김기윤과 3위 화이트가 먼저 맞붙었다. 두 선수는 5개의 지점에서 번갈아 가며 슛을 쐈다. 김기윤이 좋은 슛감으로 앞서갔지만, 막판 화이트가 3점슛을 몰아 넣었다. 화이트는 20대19로 김기윤을 꺾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예선 1위 전준범은 4위 송창용의 준결승전에서 17대11로 이겼다. 전준범은 대결 내내 여유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전날의 좋은 감을 그대로 이어갔다.

대망의 결승전에선 먼저 슛을 던지기 시작한 전준범의 슛감이 뛰어났다. 5-1로 가볍게 앞서더니 계속해서 시원하게 림을 갈랐다. 화이트는 준결승전에 비해 감이 좋지 않았다. 전준범은 막판까지 3점슛을 몰아 넣었다. 결국 전준범은 화이트를 20대12으로 크게 이겼다. 잠실학생=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