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관상가 “김민희, 내년·내후년 결혼운 있다”

2018-01-15 10:27:41



홍상수 감독과 교제 중인 탤런트 김민희가 내년, 내후년 결혼운이 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14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신년기획으로 개띠 연예인의 관상을 분석했다.

관상가는 김민희에 대해 "광대뼈가 강한 타입이라 내가 생각한 것을 밀어붙이는 편이다. 도톰한 애교살은 남자를 본능적으로 끌리게 하는 매력 포인트다"고 말했다.

김민희의 결혼운은 어떨까? 관상가는 "내년 혹은 내후년에 결혼운이 있다. 올해 상반기까지 돈, 건강, 구설수를 조심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현재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과 교제 중에 있다.

관상가는 '개띠 커플' 이병헌과 이민정에 대해서는 "이병헌은 눈과 턱, 입의 관상을 볼 때 꿈과 야망이 큰 타입이다"하고 말하며 "이민정은 의리가 있는 타입이라 어떤 일에 잘 흔들리지 않는다. 이민정이 관상학적으로 굉장히 잘 맞는 남편을 만났다. 태어난 띠로만 봐도 좋은 궁합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김혜수에 대해서는 "광대와 턱이 발달한 얼굴을 볼 때 여장부 같은 리더십이 있고, 배포도 크다. 어떤 남자도 쉽게 접근하기 힘든 양의 기운이 있다"며 "좋은 남자가 들어오는 시기는 내년부터다. 내년부터 결혼운이 있다. 자식 같이 품어줘야 할 남자와 궁합이 좋다"고 말했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