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강남 1억8500 도장' LG, 2018 연봉 계약 완료

2018-01-17 12:29:29



LG 트윈스가 2018 시즌 연봉 협상을 마무리했다.



LG는 17일 연봉 재계약 대상자 전원과 계약을 마쳤다고 발표했다.

주전 포수로 성장한 유강남이 1억원에서 8500만원 오른 185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후반기 장타력을 보여준 김재율은 2900만원에서 3900만원 오른 6800만원에 계약했다. 134.5%의 인상률로 인상률 부문 팀 내 1위를 차지했다.

시즌 내내 꾸준한 활약을 보여준 양석환, 임찬규, 이형종 등이 인상된 금액에 사인하며 생애 첫 억대 연봉자로 이름을 올렸다.

한편 부진했던 류제국, 오지환, 임정우, 채은성, 윤지웅 등은 삭감을 피해가지 못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