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성 이름대고 카드 가입…실수다” 고장환, 공개 사과

2018-01-18 10:41:10



개그맨 고장환이 배우 조인성에게 공개 사과를 했다.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고장환이 조인성과의 일화를 전했다.

이날 고장환은 조인성과 군대시절 함께 한 인연을 언급했고, 이에 MC들은 "지금도 연락을 하고 지내냐?"고 물었다.

이에 고장환은 "조인성 형과 연락을 안 하고 있다. 그 이유가 있다"면서 "얘기를 해야 하나 말아야하나 고민이 많이 된다. 제가 실수를 한 게 있다. 방송을 통해 공개적으로 사과를 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나한테 상위 5~10% 계신다는 분들만 쓰는 카드 가입 제안이 들어왔는데 주변에 아는 분이 있으면 소개해줄 수 있냐고 하더라. 처음에는 없다고 했다. 그런데도 카드 영업원이 제 인맥을 기대하며 계속 부탁을 했다. 그래도 얘기하지 않고 잘 버텼는데, 카드 영업원이 다른 연예인 이름을 거론하며 이런 분도 알고 있으니까 얼른 해달라고 하더라. 그래서 조인성 형 전화번호를 적었다. 생각 없이 한 행동이었다. 돈 주는 것도 아닌데 이 형이 나한테 고마워하겠지 하는 생각으로, 알려드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카드 영업원에게 혹시 누가 번호 알려줬냐고 하면 내 이야기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혹시나 빠져나갈 구멍이 있어야하니까. 근데 6시간 뒤에 다급하게 전화가 왔다. 내 이름을 이야기했다고 하더라"고 했다.

고장환은 "그리고 나서 한 10분 뒤 조인성 형에게 전화가 왔다. '장환아 혹시 내 번호 알려줬니?'라고 화내셨다. 조인성 형이 '장환아 우리 사이가 그 정도까지는 아니다'라고 했다. 결국 오해를 풀지 못한 채 통화는 종료 됐다"고 말했다.

조인성의 측근인 차태현은 고장환의 "이후 조인성 형에게 장문의 사과 문자를 보냈는데 이후로 답이 오질 않았다"는 말에 "실수 한 것은 맞고, 조인성이 굉장히 화가 난 건 맞다"고 판단했다.

고장환은 "나중에 프로필 사진을 확인해 봤는데 진달래 꽃 사진으로 바뀌어 있더라, 전화번호가 바뀐 것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