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빠른 개막, 2018 키워드는 '누가 버티나'

2018-01-19 02:26:38

스포츠조선DB

그 어느때보다 긴 시즌이 될 수 있다. 올 시즌 최대 관건은 '버티기'다.



KBO리그 10개 구단은 이달말부터 본격적인 스프링캠프 출발선에 오른다. 상대적으로 이동거리가 먼 미국, 호주로 떠나는 팀들은 1월말 출국하고, 일본, 대만 등 가까운 곳에서 훈련지를 차린 팀들은 2월초 비행기에 오른다. 달콤했던 겨울 휴식을 뒤로하고, 이제 2018시즌 개막을 위해 신발끈을 조여야 할 시기다.

KBO는 다가올 새 시즌 개막일을 3월24일로 확정, 발표했다. 예년보다 1주일 가량 빠른 개막이다. 개막이 빨라진 이유는 아시안게임 브레이크 때문이다. 이번 아시안게임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팔렘방에서 오는 8월 열린다. 8월 18일 개막해 9월 2일에 폐막하는 일정이다. 아시안게임에서는 야구가 정식 종목이다. 때문에 야구 대표팀이 차출되기 때문에 대회 야구 종목 일정에 맞춰 리그를 중단하게 된다. 그동안 아시안게임때마다 브레이크 기간은 있었다.

물론 차이가 있다면, 역대 가장 많은 경기를 소화하고 있는 144경기 체제라는 사실이다. 휴식기 없이 시즌을 빽빽하게 치뤄도, 우천 취소 경기가 많이 나올 경우 10월초가 넘어야 정규 시즌을 마치는 경우도 나온다. 하지만 올해는 아시안게임 브레이크까지 겹쳐있기 때문에 사실상 훨씬 시즌이 길어졌다. 물론 가장 더운 시기인 8월에 선수들이 체력을 충전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지만, 그만큼 평소보다 컨디션 관리를 하기 까다로운 시즌이라는 것도 분명하다.

특히 아시안게임에 차출될 대표팀 선수들은 국제 대회 출전으로 에너지 소모를 몇 배 더 하게 된다. 2014년 아시안게임은 안방인 인천에서 열려 체력 소모가 덜했지만, 이번에는 상대적으로 환경이 열악한 곳에서 치러야하기 때문에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

동시에 준비할 시간은 더 짧아졌다. 지난해부터 전지 훈련 시작일을 1월 중순에서 2월초로 미뤄, 스프링캠프 기간이 보름 가량 줄어들었다. 여기에 올해는 빠른 개막일 때문에 시범경기 일정도 줄어들었다. 특히 투수들은 개막에 맞춰 컨디션을 조절하고, 피칭 스케줄을 짜는데 올해는 전체 훈련 일정 자체가 기술 훈련을 빨리 들어가게끔 짤 수밖에 없다.

때문에 스프링캠프 기간이 줄어든 후 첫 시즌을 보낸 선수들은 개개인의 필요에 따라 훈련 장소로 일찍 떠나기도 한다. 두산 베어스도 장원준 양의지 유희관 등 주축 선수들이 전체 선수단 일정보다 열흘 빨리 1차 훈련지인 호주로 떠난다. 준비 시간이 예년보다 부족하기 때문에 따뜻한 곳에서 빨리 몸을 만들기 위해서다.

페넌트레이스는 언제나 체력 싸움이다. 누가 다치지 않고, 컨디션을 유지하느냐가 성적으로 직결된다. 올 시즌 버티기 싸움 승자는 누구일까.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