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디 앨런 수양딸 충격 폭로 “다락방서 父에게 성폭행 당했다”

2018-01-19 11:08:53



시나리오작가 겸 영화감독 우디 앨런의 수양딸이 아버지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18일(현지 시각) 미국 CBS 방송인 'CBS This Morning'에서는 딜런 패로우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딜런 팰로우는 "엄마의 고향에 있는 시골집 다락방에서 우디 앨런에게 성폭행 당했다. 그는 누워 있는 내 배 위에 장난감 기차를 올려두고서 내 중요 부위를 계속 만졌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황당한 건 내가 아버지한테 성폭행을 당했다는 걸 믿지 않는 사람들이 내가 그를 조종했다고 말하는 미친 얘기다. 내가 그를 세뇌시킨 게 아니다. 어머니만이 나를 믿어줬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7세부터 우디 앨런으로부터 상습적인 성추행을 당했다"며 수년 전부터 폭로를 이어오고 있다.

하지만 우디 앨런은 아동 성추행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그는 방송이 나간 후 CBS 방송국에 "25년 전에 사건이 일어났을 당시 관련 당국에서 조사를 했지만 내가 딸을 성폭행했다는 증거를 찾을 수 없었다. 이 사건은 단지 결별을 앞둔 아내가 분노에 차서 아이에게 나에 대해 나쁜 이야기를 하며 세뇌시킨 거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딜런 패로우의 오빠인 모세가 증인이다. 그는 미아 패로우가 딜런 패로우에게 '너희 아버지는 위험한 성추행범이라고 늘 말해왔다'라고 했다. 딜런 패로우는 그걸 믿었던 것 뿐이다"이라고 주장했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